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기사승인 2021.08.11  16:58:18

공유
default_news_ad2

-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지난 5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간 UAM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 협력 협약(MOU) 체결식’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사진 오른쪽)이 협약 체결 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상률 원장(사진 왼쪽),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사진 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5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대한항공(사장 우기홍),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과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 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 체결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과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상률 원장을 포함해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UAM은 도심의 하늘길을 활용한 신개념 운송수단으로 교통체증과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차세대 모빌리티로 주목받고 있으며 UAM 관련 세계시장은 2040년 경 1,5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발맞추어 정부는 2025년 UAM 상용화를 목표로 K-UAM 로드맵(`20.6)을 수립하고, UAM 민관협의체(UAM Team Korea)를 통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의 조기 안정화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UAM 교통관리체계 마련을 위해 항공분야 국내 대표 전문기관들이 손을 맞잡았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구체적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행안전 및 공항 건설/운영, 대한항공은 여객/화물 운송과 유·무인항공기 개발/정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미래 항공교통관리 분야 기술 및 연구역량을 갖추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공동연구 및 사업협력 △산업 동향파악 및 상호교류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도심의 하늘길은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철저한 준비가 필요한 만큼 각 기관은 정부의 제도 수립을 긴밀히 지원하고, 산업의 안착을 위해 적극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인천공항의 세계적인 항공운송 인프라를 바탕으로 항공기 운항체계(ATM)와 UAM 교통관리 간의 연계를 검토하고 UAM 실증비행을 추진하는 등, 향후 UAM을 활용한 공항셔틀 서비스 분야를 선도함으로써 정부의 핵심과제인 K-UAM 상용화를 적극 지원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미디어뉴스 webmaster@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