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해병대 제2사단. 같은 사단에 근무 중인 부부군인 22쌍 군 화제

기사승인 2021.05.20  16:53:30

공유
default_news_ad2

- 가정의 달ㆍ부부의 날을 맞아 사단에 근무 중인 부부군인 22쌍 소개

가정의 달과 부부의 날을 맞아 해병대 제2사단에 부부군인 22쌍이 근무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단에는 보병ㆍ포병ㆍ군수ㆍ통신ㆍ군악 등 각자 다른 병과를 선택한 부부와 장교-부사관 부부, 연상연하 부부 등 다양한 사연이 가득하다.

이들은 부부로서 군 생활을 함께하고 국가를 위해 같은 길을 걷고 있다는 것에 더욱 의미를 더하며 이번 부부의 날을 맞이했다. 또한, 해병대 전우애와 부부의 모습으로 서로에 대한 이해와 배려, 소통을 더해갔다.

특히, 장교-장교 부부 중 상승여단에서 근무하는 김기문 소령과 기도혜 대위 부부는 지난 13년 포항 1사단에서 선후배로 처음 만나 인연을 맺게 됐다. 이들은 지난 15년 결혼식을 올렸고, 현재는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행복한 가정을 이어가고 있다.

여단에서 군수과장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기도혜 대위는 “군인이자 엄마로서 남들보다 바쁜 생활을 하고 있지만, 부대의 배려로 탄력근무제를 활용하며 일과 가정에 집중할 수 있었다”라며 “같은 부대에서 남편이 근무하고 있어 든든하고 마음이 한결 놓인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현재 사단에서 가장 넓은 구역을 담당하는 강화도에서 빈틈없는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완벽한 작전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부사관-부사관 부부인 이수호 중사(선봉여단)와 허재윤 중사(백호여단) 부부는 지난 15년도 교육훈련단에 동기로 입대하여 친분을 쌓아갔고, 지난 20년 부부의 연을 맺고 사단으로 함께 전입을 왔다.

이들 부부에게는 지난 3월 새 생명이 찾아왔다. 하지만 허 중사는 필수직인 부소대장의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다는 무거운 마음을 갖고 있었다.

그때, 사실을 알게 된 지휘관이 ”가정이 행복하고 평안해야 부대에서도 올바르게 생활할 수 있다“라며 당직근무 유예와 청원휴가를 권유했고, 허 중사는 평안하게 몸조리를 할 수 있었다.

허 중사는 “양성평등제도와 부대의 많은 배려로 여군이자 임산부로서 여건을 보장받을 수 있었다”라며 “매일을 감사한 마음으로 일과 가정에 더욱 더 충실하게 임할 수 있는 간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사단에서는 부부군인들에게 일과 가정에 소홀하지 않도록 여건을 보장해주고 육아휴직과 자녀돌봄휴가, 탄력근무제, 군 자녀 유치원 운영 등 ‘일-가정 양립 지원제도’를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다.

특히, 사단 양성평등장교가 예하부대를 순회하며 여군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휘부와 전입ㆍ초임 간부들을 대상으로 양성평등제도를 홍보ㆍ안내하며 근무여건을 조성하고 있다.

양성평등장교 김안젤라 대위는 “많은 부부군인들이 일-가정 양립 지원제도를 통해 본인의 업무와 가정에 집중할 수 있고 안정적인 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홍보와 안내를 통해 부부군인뿐만 아니라 많은 간부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경석 기자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