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재형 인하대 교수, 미국광학회 석학회원으로 선정

기사승인 2021.12.03  00:25:58

공유
default_news_ad2

- 3차원 광정보처리와 디스플레이 기술에 대한 연구성과 인정받아

                                                                   (박재형 인하대 정보통신공학과 교수)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는 박재형 정보통신공학과 교수가 미국광학회(OPTICA, formerly OSA)의 2022년 석학회원(Fellow)으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박재형 교수는 집적 영상 기술과 홀로그래피 기술에 기반한 3차원 광정보처리와 디스플레이 기술에 대한 연구성과를 인정받아 석학회원으로 선정됐다.

미국광학회는 연구, 학회봉사, 산업발전 등의 측면에서 광학과 포토닉스 분야의 발전에 크게 공헌한 회원들에게 석학회원의 자격을 부여한다. 올해는 현 석학회원들이 추천한 262명의 후보를 심사하여 106명을 새로운 석학회원으로 선정했다.

박재형 교수는 그간 SCI급 저널에 80여편의 논문을 게재하여 총 5700회 이상 피인용되는 등 학계에 높은 영향력을 드러내고 있다. 또한 2013년에는 한국공학한림원의 ‘2020년 미래 100대 기술과 그 주역’으로 선정되고, 2015년에는 정보디스플레이 분야 학술상인 머크 영 사이언티스트 어워드(Merck Young Scientist Award)를 수상하기도 하는 등 우수한 연구성과를 인정받아왔다. 최근에는 현실세계와 가상영상을 동시에 제공하는 안경 형태의 광투과형 증강현실 디스플레이 기술에 대한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박재형 교수는 “이번 미국광학회 석학회원 선정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이를 계기로 라이트필드, 홀로그래피, 증강현실 디스플레이 등 미래 기술 연구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미국광학회는 매년 회원 수의 약 0.5% 이내에서 석학회원을 선정하며, 역대 선정된 총 석학회원의 수도 전체 회원 수의 10%를 넘지 않도록 제한한다. 석학회원 선정이 시작된 1959년 이후 미국 광학회가 올해까지 선정한 석학회원은 모두 2,800여 명이며, 이 중 국내 연구자는 총 20명이다.

 

 

 

(사진 자료)

·사진 1: 박재형 인하대 정보통신공학과 교수.

 

배기분 기자 lovegibu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