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교흥 의원 '인천공항경제권 조성 위해 MRO사업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기사승인 2021.10.15  23:20:31

공유
default_news_ad2

- 김경욱 인천공항 사장, '해외 MRO기업 유치 위해 항공기 부품 관세 면제 필요'

김교흥 의원

인천공항 MRO 단지, 자유무역지역 지정필요........국토부 항공실장, “자유무역지정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해나가겠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교흥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서구갑)은 15일 인천국제공항공사 국정감사에서 인천공항이 세계 공항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공항 중심의 산업생태계 조성과 인천공항경제권 발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인천국제공항은 4활주로를 개통하며 연간 1억 명의 여객이 이용할 수 있는 기초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 사업이 완료되면 ‘세계 TOP3 공항’으로 발돋움할 예정이다.

“인천공항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발돋움 하려면 네덜란드 스키폴공항이나 미국 멤피스공항처럼 공항을 중심으로 한 첨단산업과 물류, 업무와 관광 문화를 융합한 공항경제권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30년 기준, 인천공항의 공항경제권 기대효과는 연간 매출 9.1조원, 생산유발효과 15.3조원, 일자리 창출효과는 5만3천명이다.

이중 MRO 산업 기대효과는 매출 2조4,069억원, 생산유발효과는 3조 6,850억원, 일자리창출은 11,0072명이다.

“공항경제권 발전을 위해서는 산업 파급효과가 큰 MRO산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해야하지만 아직 인천공항 MRO단지는 관세가 유보되는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MRO 강국인 싱가포르는 전 국토를 하나의 자유무역지대로 운영해 관세·부과세·법인세를 모두 면제하며 압도적인 투자유치 경쟁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김 의원은 “항공 정비에 들어가는 엔진·부품은 해외의존이 높아 조세 리스크를 줄여야만 가격경쟁력은 물론 세계 유수의 MRO기업을 유치할 수 있다”면서 “인천공항 MRO 단지를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MRO 단지에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MRO기업을 유치하려면 항공기 정비 시 수반되는 부품의 관세 면세가 되어야 해외MRO와 비교해서 가격 경쟁력을 유지 할 수 있다”라고 답변했다.

국토부 항공실장도 “자유무역지정 필요성에 공감하며,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산업부 등 관계부처와 적극 논의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재기 기자 lee123@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