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의원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 요구

기사승인 2021.09.06  15:42:05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용범 인천시의원 국회 1인 시위에 나서

인천광역시의회 이용범(계양구 제3선거구) 의원이 6일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에 대해 정부 부담 검토를 요구하며 국회 1인 시위에 나섰다.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인천도시철도 무임승차 인원은 올 8월까지 약 1천140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천만 명)보다 100만여 명이 증가했다.

이에 따른 수송비용 손실액도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약 154억 원에 달하는 등 같은 속도로 추이가 이어진다면 올 하반기 기준으로 연간 약 229억 원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현재 이러한 흐름 속에서 늘어나는 무임수송 비용만으로도 손실률이 커지고 있는 데다, 언제 종식될지 알 수 없는 코로나19의 악재에 비상이 걸려 어느 때보다 비용 손실에 대한 정부의 지원 대책 마련이 절실한 때이다.

그동안 인천교통공사 등 전국 6개 지하철 노조에서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에 대한 정부 부담 검토 의견을 꾸준히 제출했지만, 이에 대한 국비 보전 대책은 전혀 없었다.

이렇게 정부의 대책이 나오지 않자, 지난해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로 구성된 ‘전국 지하철 노조’에서는 빠르면 추석 전 연대파업을 예고했다.

이용범 의원은 "우리나라는 오는 2025년 초고령 사회에 진입할 것이 전망되는 만큼 현재 상황 등을 고려한 정부 차원의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하철 노조들이 버틸 대로 버텼지만 현재 궁지에 몰린 실정에서 부득이한 파업을 예고한 것으로 안다”며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에 대해 정부 부담 검토를 거듭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용범 의원은 지난해 10월 인천시의회에서 통과된 ‘인천도시철도 무임수송손실 국비 보전 촉구 건의안’을 정부에 제출하고, 여러 차례 국회를 찾아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재기 기자 lee123@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