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공항, AR·VR 기술 기반.... '한국 문화유산 체험전시'

기사승인 2021.08.11  16:19:36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공항, 문화재청, 한국문화재재단과 협력해 한국 대표 문화유산 소개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공항에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해 한국의 문화유산을 소개하는 가상현실 체험전시가 열린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문화재청(청장 김현모),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의 협업을 통해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교통센터에 몰입형 스크린과 4K영상, AR 및 VR 등 최첨단 기술에 기반한 디지털 홍보관을 조성해 오는 10월 31일까지 한국문화유산 체험전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의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테마별로 엮은 10대 방문코스를 미디어아트로 구성해 관람객들에게 가상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이지은 전시감독은 “이번 홍보관으로 전국 각 지자체의 문화유산을 집약적으로 알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생생하고 예술적으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전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큐브 안에서 실제 여행을 하는 듯한 체험이 가능한 몰입형 전시존과, AR·VR 및 인터랙티브 기술 등을 통해 전국 각지의 문화유산을 체험하는실감형 체험존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관람객들에게 방문코스 안내도 함께 제공한다.

특히 이번 문화유산 전시에서는 국내 유명 팝 아티스트인 임지빈 작가의 베어벌룬과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협업 작품도 첫 선을 보일 예정으로, VISIT󰡑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작품 전시를 통해 인천공항을 방문하는 국내·외 이용객들에게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우리 문화의 아름다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임지빈 작가는 “인천공항으로 입국객들을 마중 나온 베어벌룬과 실감형 한국 문화유산 체험전시의 만남은 관람객들에게 기분 좋은 신선함을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문화재청 및 국립고궁박물관과 협업하여 올해 3월부터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전통 문화재와 최첨단 IT 기술력을 접목한 전통문화 미디어아트를 선보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공항에서 한국 문화유산의 가치와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AR 및 VR 기술을 바탕으로 한 문화유산 체험전시를 통해 인천공항을 이용하시는 해외 여행객 분들께 전통과 현대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한국의 첫인상을 선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도입함으로써 인천공항을 이용하시는 국내·외 여객 분들께 인천공항만의 차별화된공항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홍보관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사진=인천공항공사

 

변은지 기자 beunj1205@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