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13건 발생... 연천군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

기사승인 2020.10.13  14:31:30

공유
default_news_ad2

- 환경부, 12일간 멧돼지 시료 총 180건 폐사체 시료 49건... 포획개체 시료 131 발생

경기도 연천군과 강원도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에서 발견된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13건이 추가로 발생해 현재까지 총 758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파주 98건, 연천 284건, 포천 18건, 강원도 철원 33건, 화천 290건, 춘천 3건, 양구 15건, 인제 13건, 고성 4건 이다.

이번에 양성이 확진된 폐사체는 모두 광역울타리 내에서 환경부 수색팀과 주민, 군인 등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된 폐사체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적정하게 처리 됐다.

환경부는 확진결과를 해당 시군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발견지점 및 주변 도로, 이동차량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도록 요청했다. 

또한, 발생지점 출입통제 및 주변 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폐사체 수색과 포획을 실시할 것도 요청했다. 한편, 환경부는 가을철에 멧돼지 활동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포획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여름철까지 총기포획을 유보했던 지역 중 확산위험이 낮은 지역에 대해서는 제한적 총기포획 지역으로 전환한다. 광역울타리 경계 지역에서는 포획틀, 포획장 등 포획도구를 활용한 포획을 확대 실시한다.

또한, 차단지역으로 관리하고 있는 광역울타리 이남 10개 시군 남양주, 양주, 고양, 동두천, 양양, 속초, 강릉, 횡성, 홍천, 평창에서는 지자체와 협력하여 보다 적극적인 포획을 통해 멧돼지 개체수를 저감할 계획이다.
 

이경석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